강원상품권 '깡' 하다간 큰코다쳐…중대 사항은 경찰 고발

  • [시민방송]
  • 입력 2021-03-14 09:07
  • |
  • 수정 2021-03-14 09:09
글자크기

 

강원상품권 '깡' 하다간 큰코다쳐…중대 사항은 경찰 고발
16일부터 31일까지 부정사용·부정유통 행위 일제 단속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한 지역 경기 소비 촉진제 역할을 톡톡히 하는 '강원상품권'에 대한 부정사용·부정유통 행위 일제 단속이 이뤄진다.

지역사랑상품권 카드깡·불법거래(CG)
[연합뉴스TV 제공]


    강원도는 오는 16일부터 31일까지 강원상품권 부정유통 방지를 위한 일제 단속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단속은 지역사랑상품권 부정유통을 근절하고 공정·신뢰받는 지역사랑 상품권 이용 환경을 만들기 위해서다.

    중점 단속 대상은 물품의 판매 또는 용역의 제공 없이 상품권을 받는 일명 '깡' 행위, 실제 매출금액 이상의 거래를 통해 상품권을 받는 행위 등이다.

    또 개별 가맹점이 부정으로 받은 상품권의 환전을 대행하는 행위와 상품권 결제 거부 또는 상품권 소지자를 불리하게 대우하는 행위, 가맹 점주가 타인 명의로 상품권을 구매 후 환전하는 행위도 단속한다.

    운영 대행사 제공 자료와 부정유통 주민 신고 사례 등을 토대로 사전 분석을 거쳐 시군 단속반과 함께 대상 가맹점을 현장 방문해 부정유통 단속을 펼친다.

    과다 환전 우려가 있는 가맹점은 집중적으로 계도하고, 유령 점포는 등록을 취소할 방침이다.

모바일 강원상품권 발행 홍보하는 최문순 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역사랑상품권 불법 환전 등 부정유통의 경우 1차 위반 시 1천만원, 2차 위반 시 1천500만원, 3차 위반 시 2천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물린다.

    준수 사항 미이행 등의 가벼운 사항은 계도하거나 현장 시정, 권고, 가맹점 취소 등의 행정 처분이 내려진다.

    심각한 부정유통이 의심되는 중대 사항은 경찰에 수사 의뢰할 방침이다.

    박유식 도 사회적경제과장은 "이번 기회를 통해 서민경제에 악영향을 미치는 행위에 대해서는 법률에 따라 엄중하게 처벌, 건전한 유통 질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3,000원
  • 5,000원
  • 1만원
  • 3만원
  • 5만원

남성태 기자 nst3644@gmail.com

<저작권자 © 시민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300

총 의견수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