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의혹' 몬스타엑스 기현 "학창시절 미성숙한 행동 사과"(종합)

  • [시민방송]
  • 입력 2021-02-26 21:38
  • |
  • 수정 2021-02-26 21:41
글자크기

 

'학폭 의혹' 몬스타엑스 기현 "학창시절 미성숙한 행동 사과"(종합)
소속사 "중학시절 학우와 만나 오해 풀어"

몬스타엑스 기현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학교폭력 의혹에 휩싸였던 그룹 몬스타엑스 기현이 "학창 시절 저의 미성숙한 태도나 행동들로 상처를 받은 분들이 있다면 지금이라도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기현은 26일 몬스타엑스 팬 카페에 글을 올려 "스스로 돌이켜봤을 때 학업에 충실한 학생은 아니었고 학생 신분으로 하지 않았어야 할 행동을 했던 것도 맞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학교폭력 주장이 제기된 이후 "시간이 많이 지나 내가 기억하지 못하는 내 모습이 있는 건 아닐까 스스로를 수백 수천번 의심하는 시간들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실망을 안겨드려 너무나 죄송하며 앞으로도 마음속 깊이 반성하며 살겠다"며 스스로를 돌아보고 재점검하는 계기로 삼겠다고도 밝혔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연예인의 학교폭력 폭로가 잇따라 터져 나오는 가운데 기현이 학창 시절 돈을 빼앗거나 담배 심부름을 시켰다는 주장도 등장했다.

    그러나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이날 기현의 과거 학생기록부를 직접 확인하고 당시 지인, 학교 관계자, 동문 등에게서 그가 학교폭력을 행한 적이 없다는 증언을 받았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지난 22일 문제를 제기한 중학교 시절 동급생과 기현이 이날 만나 오해를 풀었다고도 밝혔다.

    소속사는 "(두 사람이) 진심 어린 마음으로 서로를 대하는 자리를 가지게 됐다"며 "기현이 아닌 다른 친구가 행동했던 것을 기현으로 오해하고 있었던 점을 만남의 자리에서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소속사는 이와 별개로 지난 2015년에 이어 최근에도 기현에 대해 악의적인 글을 게재하고 있는 또 다른 인물이 있다며 강력하게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명백히 사실과 다르거나, 허위 과장된 사안에 대해서 만큼은 법률적 조치를 강력히 강구해 나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사진자료 제공: 연합뉴스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3,000원
  • 5,000원
  • 1만원
  • 3만원
  • 5만원

전소영 기자 wjsthdud@hanmail.net

<저작권자 © 시민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소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300

총 의견수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