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의원 "부동산 입법 강행 불가피"

  • [시민방송]
  • 입력 2020-07-31 09:03
  • |
  • 수정 2020-08-03 11:36

글자크기

이낙연 의원 "부동산 입법 강행 불가피"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이낙연 의원은 31일 내년 4월로 예정된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 후보 공천과 관련해 

“공천 여부 결정은 늦어도 연말이고 시기는 조금 더 땡길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에 출연해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박주민 후보가 늦으니 조금 당기자고 한 말이

충분히 일리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다만 할 일이 많은데 공천 여부로 지금부터 내부 토론하는 것이

국민이 보기에도 일의 선후로 보기에도 현명하지 못하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차기 대권후보자 선호도 1·2위로 거론되는 본인과 이재명 경기도지사와의 전날 만남과 관련해 

“(이 지사를 만나보니) 이 지사가 인기를 얻을만 하다”며 “(이 지사가) 매력 있고 많이 알더라. 

특히 정책 아이디어가 많아 바로 수첩을 꺼내 메모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또 다른 당대표 후보인 김부겸 후보와 이 지사의 연대설을 견제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울산가서 울산시장을, 경남에 가선 경남도지사를 봤다”며 “어딜가도 시장·지사를 보는데 

경기도를 빼놓으면 언론은 뭐라할까”라고 반문했다.

이 의원은 이 지사가 시행하는 경기도 고위공직 다주택자 인사 불이익과 관련해 “그 문제는 지자체 내에서 

자율적으로 선택하고 조정할 일”이라며 “법적인 논란 있다고 보도되던데 경기도에서 잘 판단해 줄 것이라 믿는다”고 

선을 그었다.

이 의원은 진행자가 ‘민주당의 부동산 입법 강행에 우려가 나온다’고 묻자 “부동산 문제를 여기서 더 미루면 

시장에 나쁜 영향을 줄 것”이라며 “이미 언제쯤 어떤 조치가 나올 것인지 시장이 알고 있는데 

그 시점에 정책이 시행되지 않는다면 시장은 정책을 더 불신할 것이고 부동산값이 치솟아 다수의 국민에게 

더 큰 고통을 줄 수 있기에 불가피하다고 본다”고 답했다.

 

김성재 기자 gclass2020@g-class.co.kr

<저작권자 © 시민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