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설연휴가 중대 갈림길…국민이 방역 주인공"

  • [시민방송]
  • 입력 2021-02-10 10:11
  • |
  • 수정 2021-02-10 10:15
글자크기

 

정총리 "설연휴가 중대 갈림길…국민이 방역 주인공"
광주서 중대본 회의 주재…"광주의 새역사 함께 열겠다"

정세균 총리, 광주서 중대본 회의 주재
(광주=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오전 광주광역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정세균 국무총리는 10일 "내일부터 시작되는 설 연휴가 코로나의 중대한 갈림길"이라며 "역대 가장 큰 위기인 3차 유행이 끝날 수도 있고, 아니면 꺼져가던 불씨가 다시 살아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광주광역시청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고비마다 항상 그랬듯 이번에도 국민이 방역의 주인공"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백화점 선물 매출액이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만남 대신 선물로 마음을 전하는 분들이 많아졌기 때문"이라며 "차례를 온라인으로 지내고 세뱃돈도 모바일로 송금하는 등 설 풍속도도 달라지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온 가족이 정을 나눠야 할 명절에 그리움을 애써 참으며 방역에 힘을 모아주는 국민께 머리 숙여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또 "연휴에도 선별진료소는 운영된다. 명절도 반납하고 국민의 건강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의료진과 공직자들께 격려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이어 "최근 일부 시민의 폭언과 위협으로 스트레스를 호소하는 의료진이 있어 마음이 무겁다. 내 가족이라는 생각으로 배려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정 총리는 이번 광주 방문에서 중대본 회의 주재에 이어 에코연료전지 발전소 착공식에 참석하고, 전통시장인 양동시장과 광주형 일자리 회사인 광주 글로벌모터스도 방문한다.

    정 총리는 페이스북에 "광주를 생각하면 제일 먼저 김대중 대통령님이 떠오른다. 그분께 정치를 배웠고 포용력과 정의로움도 배웠다"며 "오늘 광주행은 광주의 새로운 역사를 함께 열기 위한 것"이라고 남겼다.

설 특별방역대책 (GIF)
[제작 정유진, 보건복지부ㆍ게티이미지뱅크 자료제공]

연합뉴스 제공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3,000원
  • 5,000원
  • 1만원
  • 3만원
  • 5만원

남성준 기자 dhjnewss@naver.com

<저작권자 © 시민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300

총 의견수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