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현 "박형준 'MB, 불법사찰 안받았다' 단언…해명 필요"

  • [시민방송]
  • 입력 2021-02-18 11:21
  • |
  • 수정 2021-02-18 11:24
글자크기

 

이석현 "박형준 'MB, 불법사찰 안받았다' 단언…해명 필요"
더불어민주당 이석현 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이석현 전 의원은 18일 이명박(MB) 정부 시절 국정원의 불법사찰 의혹과 관련, 당시 정무수석을 지낸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경선 후보의 해명을 요구했다.

    이 전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해 "2010년 7월 민주당 영포게이트 진상조사위가 청와대를 항의 방문했을 당시 정무수석이었던 박 후보가 '대통령은 불법사찰 보고를 안 받았다'고 단언했다"고 말했다.

    이어 "박 후보가 사찰 보고를 받았는지 안 받았는지는 나로서는 알 수가 없다. 다만 정무수석이면 사찰 보고를 받을 수도 있는 지위였기 때문에 성의 있는 해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 전 의원은 2010년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의 불법사찰 파문이 일었을 당시 '대포폰' 이용 의혹을 제기하고 청와대에 보고된 문서를 폭로한 바 있다.

 남성준 기자 연합뉴스 제공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3,000원
  • 5,000원
  • 1만원
  • 3만원
  • 5만원

남성준 기자 dhjnewss@naver.com

<저작권자 © 시민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300

총 의견수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