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패트 충돌' 공판 또 연기…넉달째 재판 공전

  • [시민방송]
  • 입력 2021-03-23 13:38
  • |
  • 수정 2021-03-23 13:42
글자크기

 

민주당 '패트 충돌' 공판 또 연기…넉달째 재판 공전
국무회의 참석한 박범계 장관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국기에 경례를 하고 있다. 2021.3.23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박범계 법무부 장관 등 전·현직 더불어민주당 관계자들의 공판 기일이 또 연기됐다.

    23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남부지법 형사12부(오상용 부장판사)는 민주당 측 변호인이 제출한 기일 변경 신청서를 받아들여 24일로 예정됐던 공판 기일을 5월 26일로 연기했다.

    민주당 측 '패트 충돌' 재판이 연기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변호인들은 지난해 12월 23일과 지난 1월 27일로 예정됐던 공판 기일에도 기일 변경 신청서를 제출하고 재판을 미뤘다.

    거듭된 연기로 재판은 지난해 11월 이후 넉 달째 공전하고 있다. 다음 기일인 5월에 재판이 열리면 피고인들은 반년 만에 다시 법정에 서게 된다.

    박범계 장관 등은 2019년 발생한 '패스트트랙 충돌' 사태 당시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의원과 당직자들을 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로 지난해 초 기소됐다.

    박 장관은 앞서 재판에 출석해 "회의장을 봉쇄하려는 한국당 관계자들을 뚫기 위한 정당한 공무집행 행위였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남성준 기자  (연합)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3,000원
  • 5,000원
  • 1만원
  • 3만원
  • 5만원

남성준 기자 dhjnewss@naver.com

<저작권자 © 시민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300

총 의견수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