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EWS
  • 편성표
  • 온에어
  • 오프라인매장

박지현 "문자폭탄 쏟아지지만 黨성범죄 조속처리 입장 변함없어"

  • [시민방송]
  • 입력 2022-05-20 11:18
  • |
  • 수정 2022-05-20 11:19
글자크기

 박지현 "문자폭탄 쏟아지지만 黨성범죄 조속처리 입장 변함없어"

당사 앞 '박지현 비판' 집회에 "그분들 정말 개딸인지 궁금"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2.5.6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의사봉 두드리는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2.5.6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20일 최근 당내 성 비위 사건들 대처 문제를 두고 강성 지지자들이 자신을 비판하는 데 대해 "괴롭긴 하지만 제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제게 '내부총질 그만해라, 박지현 사퇴하라'는 문자폭탄이 쏟아진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위원장은 그러나 "우리 당에 접수된 성범죄들은 모두 지방선거와 관계없이 조속히 처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이른바 개딸(개혁의딸)들이 오늘 당사 앞에서 박 위원장을 비판하는 집회를 열 예정인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그분들이 정말 개딸인지는 사실 좀 궁금하다"고 응수했다.

    그는 "많은 지역을 다니면서 여성, 남성을 가리지 않고 50대분들의 비난과 비판은 많이 들었는데 그분들 중에 2030 여성은 단 한 분도 없었다"고 말했다.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3,000원
  • 5,000원
  • 1만원
  • 3만원
  • 5만원

남성준 기자 dhjnewss@naver.com

<저작권자 © 시민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300

총 의견수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