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2일(수요일)

회원가입

정부, '北ICBM' 의장성명 무산 보도에 "논의 진행중"(종합)

  • [시민방송뉴스통신]
  • 입력 2023-02-14 17:20
  • |
  • 수정 2023-02-14 17:22
  • |
  • 조회수 1,969회
글자크기

 

정부, '北ICBM' 의장성명 무산 보도에 "논의 진행중"(종합)

송고시간 2023-02-14 16:34

"안보리 단합 대응 견인 노력 계속할 것"

북한이 지난해 11월 18일 발사한 '화성-17형' 미사일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오수진 기자 = 외교부는 지난해 11월부터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에 대응해 미국 등이 추진해온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의장 성명이 최종 무산됐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안보리 이사국간 관련 논의가 계속 진행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유엔 주재 미국 대표부 대변인이 북한 ICBM 발사 관련 유엔 안보리 의장성명 추진 현황에 대한 질의에 "실무 수준의 협상에서 2개 이사국이 관여를 거부해 의장성명은 추진될 수 없었다(could not move forward)"고 밝혔다는 미국의소리(VOA) 보도 내용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VOA 보도에서 미국 측이 언급한 내용은 '진전이 어렵다'는 의미로 파악된다는 게 당국자의 설명이다.

앞서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지난해 11월 안보리가 북한의 ICBM '화성-17형' 시험발사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개최한 회의에서 북한을 규탄하는 의장성명을 제안한 바 있다.

당시 토머스-그린필드 대사는 같은 해 3월 상임이사국인 중국과 러시아가 북한의 ICBM 발사에 대해 의장성명을 제안했다는 점을 의식한 듯, 대북 추가 제재 결의안과 같은 강한 조치가 필요하지만 중국과 러시아를 의식해 대응 수위를 낮췄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이후 미국은 의장성명 초안을 작성하고 이를 이사국과 공유하며 채택을 추진했으나 중국과 러시아가 의장성명 추진에도 부정적 입장을 밝히면서 논의가 표류해왔다.

이 같은 상황에서 주유엔 미국 대표부 대변인이 진전이 어렵다는 입장을 내놓은 것은 의장성명 추진에 소극적인 중국과 러시아를 독려하는 차원으로 해석된다.

정부도 의장성명 추진 등 안보리 이사국간 논의 모멘텀이 유지되는 것이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 자제를 위해 도움이 될 것으로 보는 것으로 전해졌다.

유엔 주재 미국 대표부 대변인도 VOA의 질의에 "북한의 지속적 긴장 고조(행위)와 불안정을 야기하는 위협적 수사에 안보리가 침묵을 지키는 건 끔찍하다"면서 "우리는 모든 안보리 이사국이 북한의 위험하고 불법적인 행동을 규탄하고 해결하기를 촉구한다. 안보리의 단합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외교부 당국자는 "박진 외교부 장관도 지난 1일 방미를 계기로 개최된 안보리 이사국 오찬 간담회에서 북한 도발에 대한 안보리의 단합된 대응을 강조했다"며 "정부는 안보리 이사국들을 견인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서 기울여 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3,000원
  • 5,000원
  • 1만원
  • 3만원
  • 5만원

시민방송 기자 simintv@simintv.net

<저작권자 © 시민방송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민방송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300

총 의견수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정치더보기

대한상공인당 비례대표 3% 봉쇄조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