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3일(화요일)

회원가입

日언론, 尹대통령 '일본 파트너' 기념사에 "日 징용해결 나서야"

  • [시민방송뉴스통신]
  • 입력 2023-03-02 09:24
  • |
  • 수정 2023-03-02 09:25
  • |
  • 조회수 1,716회
글자크기

 

日언론, 尹대통령 '일본 파트너' 기념사에 "日 징용해결 나서야"

송고시간 2023-03-02 08:52

윤 대통령 최대 현안 강제징용 언급 않은 점 주목

기념사 하는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서울 중구 유관순 기념관에서 열린 제104주년 3.1절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제공)

 박성진 특파원 = 일본 언론은 2일 윤석열 대통령이 전날 3·1절 기념사에서 일본을 '가치를 공유하는 협력 파트너'로 규정한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일본 정부도 이에 호응해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주문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이날 '윤 대통령 연설 살려 기시다 총리 징용공(일제 강제동원 노동자의 일본식 표현) 문제 움직여야'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내셔널리즘(민족주의)이 고조되는 자리에서 굳이 일본과 협력의 중요성을 국민에게 설명한 것은 의미가 있으며 평가할만하다"며 "일본 정부는 윤 정권과 협력해 징용공 문제 해결을 서둘러야 한다"고 주문했다.

닛케이는 윤 대통령 기념사에 대해 "한·일을 가해자와 피해자 관계로 인식한 역대 대통령과 선을 그었다"며 "미래지향적 관계 조성에 나선 윤 정권하에서도 현안을 해결하지 못하면 한일관계 정상화는 멀어질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기자회견에서 외교당국의 노력을 지켜볼 생각이라고 반복해 말하는 데 그쳤는데 일본이 무엇을 할 수 있을지 검토해 줬으면 한다. 총리가 지도력을 발휘할 때다"고 일본 정부의 행동을 촉구했다.

일본 언론들은 윤 대통령이 양국 간 협력을 강조하면서 최대 현안인 징용 문제를 언급하지 않은데도 주목했다.

아사히신문은 "윤 대통령이 기념사에서 일본을 파트너로 평가했으며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위협 등을 거론하며 안보 위기 극복을 위해 한미일 협력의 중요성을 말했다"고 전했다.

아사히는 그러나 "양국 간 해결을 위해 계속 협의하고 있는 징용공 소송 문제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요미우리신문은 "일본을 견제의 대상이 아니라 협력 파트너로 명확히 규정했다"며 "일본이 오랫동안 호소해온 미래지향적인 한일 관계로 중심을 옮기는 자세를 선명히 했다"고 고 평가했다.

요미우리는 윤 대통령이 강제징용 문제를 언급하지 않은 점을 거론하며 "한국 재단이 일본 피고 기업을 대신해 배상금 상당액을 원고에게 지급하는 한국 정부안에 일부 원고가 반대하는 점을 고려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마이니치신문도 윤 대통령이 한일 최대 현안인 징용 문제를 언급하지 않고 대일 관계 개선을 호소했다고 소개했다.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3,000원
  • 5,000원
  • 1만원
  • 3만원
  • 5만원

시민방송 기자 simintv@simintv.net

<저작권자 © 시민방송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민방송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300

총 의견수 2

김정진2023-04-03 오후 02:29:58
  • 0
  • 0
  • 신고
U beautiful └ 답글 달기
유우준2023-03-03 오전 12:40:35
  • 1
  • 0
  • 신고
국민을 잘살게 └ 답글 달기

정치더보기

대한상공인당 비례대표 3% 봉쇄조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