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EWS
  • 편성표
  • 온에어
  • 오프라인매장

쿠팡플레이 "'안나' 편집 사과한 적 없어"…감독 "거짓말" 반박

  • [시민방송]
  • 입력 2022-08-23 09:29
  • |
  • 수정 2022-08-23 09:30
글자크기

 

쿠팡플레이 "'안나' 편집 사과한 적 없어"…감독 "거짓말" 반박

 

8부작→6부작으로 재편집 논란 계속

드라마 '안나'

[쿠팡플레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제공]

 드라마 '안나'의 일방 편집 논란을 놓고 쿠팡플레이와 이주영 감독 측이 또다시 부딪쳤다.

22일 쿠팡플레이는 전날 이 감독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시우 측이 쿠팡플레이로부터 사과를 받았다고 배포한 보도자료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이 감독 측은 전날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19일 한국영화감독조합 중재로 이 감독이 쿠팡플레이 총괄책임자로부터 진지하고 정중한 사과를 받았다고 밝혔다.

쿠팡플레이 관계자는 "19일 만남에서는 편집권 논란에 대한 이야기 자체를 하지 않았고, 양측이 그간 겪은 어려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오해를 푸는 자리였다"며 "그렇기 때문에 쿠팡플레이가 일방적인 편집에 대해 사과한 일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편집 논란에 대한 이야기는 이 감독 측이 보도자료를 배포한 이후인 21일 진행된 회의에서 이뤄졌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감독 측은 "19일 긴 시간 회의를 하는 동안 쿠팡플레이 총괄책임자가 분명 '죄송하다'고 언급하는 등 사과를 했다"며 "사과하지 않았다는 쿠팡플레이의 주장은 거짓말"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비공개 회동이었기 때문에 사과한 것 자체를 대외적으로 공개할지에 대해 쿠팡플레이와 이견이 있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양측은 이 감독이 8부작으로 집필·제작한 '안나'를 쿠팡플레이가 6부작으로 편집한 것이 일방적인 재편집인지 아닌지에도 여전히 의견을 달리했다.

쿠팡플레이는 "19일과 21일 회의를 통해 이 감독은 쿠팡플레이가 감독 동의 없이 일방적으로 재편집하지 않았음을 시인하고 오해를 풀었다"고 주장했다.

이 감독이 6월 초 열린 회의에서 쿠팡플레이가 6부작으로 편집을 진행하는 동시에 감독판 8부작을 별도 공개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는 것이 쿠팡플레이가 내세운 근거다.

이 감독 측은 "이 감독이 쿠팡플레이의 편집이 일방적이지 않았다고 시인했다면 사과를 받았다고 보도자료를 배포할 일도 없었을 것"이라며 "이 역시 사실과 전혀 다르다"고 말했다.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3,000원
  • 5,000원
  • 1만원
  • 3만원
  • 5만원

윤혜란 기자 dbsgPfks@hanmail.net

<저작권자 © 시민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혜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300

총 의견수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