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4일(월요일)

회원가입

바이든, 애틀랜타 총격 2년에 "아시아인 혐오·인종차별 끝낼것"

  • [시민방송뉴스통신]
  • 입력 2023-03-17 09:16
  • |
  • 수정 2023-03-17 09:16
  • |
  • 조회수 2,056회
글자크기

 

바이든, 애틀랜타 총격 2년에 "아시아인 혐오·인종차별 끝낼것"

송고시간 2023-03-17 05:30

애틀랜타 지역사회에 영어·한국어·중국어로 된 서한 보내

바이든 대통령 애틀랜타 총격사건 2주년 서한

[에리카 모리츠구 백악관 아태계 연락담당관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강병철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한인 여성 4명의 목숨을 앗아간 애틀랜타 총격 사건 2주년인 16일(현지시간) "총기 폭력, 아시아인 혐오 및 모든 종류의 인종차별과 극단주의라는 오래된 재앙에 반드시 종지부를 찍을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에리카 모리츠구 백악관 아태계 연락담당관을 통해 애틀랜타 지역사회에 전달한 영어 및 한국어, 중국어로 된 서한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한나 김 백악관 아시아·태평양계 정책고문이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서한에서 "2년 전 오늘 누군가의 어머니, 누이, 이모, 친구, 이웃이었던 여덟 명의 무고한 사람들을 순식간에 잃었고 가족들은 영혼의 일부를 땅에 묻어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추모의 날을 맞아 영부인과 저의 마음속에 여러분과 여러분이 사랑하는 사람들을 담아본다"고 말한 뒤 희생자 가족들에게 "진정으로 슬픔이 끝나는 날은 오지 않겠지만, 결코 사라지지 않을 여러분들의 사랑 속에서 삶의 목적과 의미를 찾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역 사회에 "2년 전 참사가 일어난 직후 해리스 부통령과 제가 애틀랜타를 방문했을 때도 말씀드린 것처럼, 우리 모두 여전히 여러분과 함께하고 있다"면서 "전국 모든 배경의 사람들이 함께 모여 희생된 생명들을 기리고 이 커뮤니티의 놀라운 회복력에 경의를 표하고 동료 미국인들로서 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함께 한다면 이 세상에 해내지 못할 일은 없다"고 강조했다.

애틀랜타서 바이든 대통령 서한 읽고 있는 모리츠구 연락담당관

[백악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3,000원
  • 5,000원
  • 1만원
  • 3만원
  • 5만원

시민방송 기자 simintv@simintv.net

<저작권자 © 시민방송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민방송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300

총 의견수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정치더보기

대한상공인당 비례대표 3% 봉쇄조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