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EWS
  • 편성표
  • 온에어
  • 오프라인매장

美하원의장, 대만 방문 여부에 "경호 관련 사안" 즉답 안 해

  • [시민방송]
  • 입력 2022-07-22 08:45
  • |
  • 수정 2022-07-22 08:47
글자크기

 美하원의장, 대만 방문 여부에 "경호 관련 사안" 즉답 안 해

 

"지지 보여주는 것 중요"…바이든 우려엔 "軍비행기 격추 우려한 것"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 의장

[워싱턴 AP=연합뉴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 의장은 21일(현지시간) 자신의 대만 방문 여부와 관련해 경호와 관련한 문제라며 즉답하지 않았다.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펠로시 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자신의 아시아 순방 기간 대만을 찾을지를 묻는 말에 "나는 내 여행 계획에 관해 얘기한 적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과거 자신이 영국 런던을 방문하더라도 먼저 이 이야기를 한 전례가 없다며 "이는 경호 문제이기 때문"이라고 한 뒤 "나는 지금 (대만 방문에 대해) 얘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대답했다.

앞서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는 소식통을 인용해 펠로시 의장이 다음 달 일본,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를 순방하는 길에 대만을 방문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펠로시 의장은 지난 4월 대만을 찾으려 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리는 바람에 일정을 연기했다.

미국 내 권력 서열 3위인 현직 하원의장이 대만을 찾을 경우 1997년 공화당 소속 뉴트 깅그리치 전 하원의장 이후로 25년 만이 된다.

하지만 대만을 자신의 영토로 여기는 중국은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 시 '하나의 중국' 원칙을 엄중히 위반한 것이라면서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과 관련한 질문에 "군은 지금 당장 좋은 생각이 아니라고 여긴다. 지금 그 상태가 어떤지는 모르겠다"고 대답했다.

이 발언을 두고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 간 통화가 예상되는 가운데 펠로시 의장의 대만행이 가져올 여파에 대한 우려를 담은 것 아니냐는 해석을 낳기도 했다.

그러나 펠로시 의장은 이 발언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에게 직접 듣지 않아서 정확히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이 말하는 것은 우리 비행기가 중국에 의해 격추되거나 그와 비슷한 일이 생기는 것을 군이 아마도 우려한다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반응했다.

다만 펠로시 의장은 대만 방문이 대만의 독립을 지지하는 것으로 해석되는 데는 일정한 거리를 뒀다.

그는 "우리가 대만을 위한 지지를 보여주는 것은 중요하다"면서도 "우리 중 누구도 대만에 관한 한 독립을 지지한다고 말한 적이 결코 없다. 이는 대만의 결정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3,000원
  • 5,000원
  • 1만원
  • 3만원
  • 5만원

시민방송 기자 simintv@simintv.net

<저작권자 © 시민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민방송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300

총 의견수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